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박수홍, 친형 사기횡령 100억?? 결혼반대??

by 부엌칼 2021. 3. 29.
반응형

 

박수홍 sns 캡쳐

 

방송인 박수홍의 매니저를 맡은
 친형과 형수가 박수홍에게 임금을 미지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박수홍은 "최근 태어나서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싶을 정도로,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고 
눈물을 흘린 모습이 소환되며

폭로글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가 실리며 
 일파만파 파문이 퍼지고 있습니다.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에는 누리꾼 A씨가 
박수홍의 가족사를 폭로하는 
댓글을 게재하였는데요

 

 



“박수홍은 30년 평생 1인 기획사였다. 30년 전 일이 없던 형을 데려와 매니저를 시켰고,

그의 출연료 돈 관리를 형과 형수가 했다. 즉 그들의 생계였다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라고 짚었다.

 “형식상 엔터테인먼트 회사지, 박수홍한테 계약금 한번 준 적이 없다.

 출연료도 제대로 준 적 없고, 가족이라는 권위로 노예처럼 뜯으먹고 살았다. 

박수홍은 그들이 호위호식하기 위한 ATM일 뿐”

 “박수홍 앞에서는 버는 돈을 다 지켜주고 재산을 모아주고 불려준다고 항상 이야기하고 살았고,
 


박수홍 앞에서 안쓰는 척 평생 연기하고 살았다. 그걸 믿고 있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과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되어있는 것을 확인했다.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이 백억이 넘는다.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다. 


그들은 박수홍 님의 출연료를 법인에서 
부당 취득해 아파트 3개, 상가 7~8개를 취득했고 

월세만 4000만 원 이상이다. 

현재 박수홍 님은 우울증으로 매우 힘든 상황"
이라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최근 박수홍이 SNS에 힘들고 상처받아 반려묘 다홍이로 위로 받고 버티고 있다고 

암시적으로 표현한 것. 팩트다”

해당 글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현재는 삭제된 상태

 최근 박수홍이 출연한 방송 발언이 소환되며 


측근이 작성한 글이 아니냐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박수홍은 최근 SNS를 통해서도 힘겨운 시간을 견디고 있음을 전한 바 있습니다


다홍이 (박수홍 반려묘) 계정을 통해 
"요즘 다홍이 사진과 영상을 공유하는 것이 마음에 위로가 된다"라며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일만 했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를 돌아보자 
저에게는 아무것도 없었다. 

많이 허탈하고 공허하지만, 다홍이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박수홍은 최근 다홍이 이름을
 

딴 1인 기획사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를 세우고
 독립한바 
 형과 불화로 독립한 게 아니냐는 시선을 받기도 했다네요

평생을 일만 하고 살았는데 가족의 배신이라ㅜㅜ
사실이 아니길 바래봅니다..

반응형

댓글2